2020 년

 언양닷컴을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아이디 

비밀번호 


현재 접속회원 : 31

커뮤니티 홈
게시판
   유머게시판
   사랑학개론
   킹카 & 남자
   퀸카 & 여자
   자유게시판
   훈훈한글
   오락실
   프로포즈
   엽기 갤러리
   마이 디카

> 커뮤니티 > 엽기 갤러리

지하철내 애완견 배설물 두고 나몰라라 도망친 '개똥녀' | 갤러리 2005/06/07 16:30:52(221.152.206.14)
언양닷컴 SHIT.jpg [185 KB]

축소된 이미지 입니다, 원본을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자신의 애완견이 달리는 지하철 바닥에 설사를 했는데도 이를 치우지 않고 도망치듯 내려 버린 한 여성이 네티즌들의 집중비난을 받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그 여성에게 '개똥녀' 등의 별명을 붙여주며 맹비난하고 나서는 등 네티즌들의 집중적인 '사이버 공격 대상'으로 떠오를 가능성도 커 보인다. 

 

 외국인들에게 한국관광을 시켜주던 한 네티즌이 사진과 함께 고발한 사건내용은 디시인사이드 등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으며, 이 여성을 비난하는 목소리도 점점 커지고 있다. 

 
인터넷에 올라온 사건의 정황은 이렇다. 얼마전 한 여성이 애완견을 안고 지하철 2호선에 탔고, 애완견은 달리고 있던 지하철 바닥에 설사를 했다. 주위에 있던 승객들이 애완견 주인이 분비물을 치워야 한다고 말했지만 이 여성은 말을 듣지 않았고, 안고 있던 애완견의 항문을 손수건으로 닦아주기만 했다. 

 
주위에서 보다 못해 언제 치울거냐 고 물어봤지만 이 여성은 애완견을 다 닦은 뒤 어르는 모습까지 보였다. 

 
이에 대해 한 중년여성이 핀잔을 주자 이 여성은 "아줌마! 개 처음봐요? 웃겨 정말…"이라며 오히려 대들었고, 지하철에서 내리면서 핀잔을 주던 중년여성에게 욕까지 퍼부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터넷에 이 사연과 사진을 처음 올린 네티즌은 "나와 함께 있던 외국인들도 한국말 다 알아듣는데 참으로 민망했다"고 말했다. 사진에는 바닥의 설사에는 아랑곳하지 않고 자신의 애완견만 돌보는 여성의 모습과, 여성이 지하철에서 내린 뒤 설사를 치우는 할아버지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 사건내용이 사진과 함께 인터넷에서 확산되면서 대다수 네티즌들은 "공중도덕이라고는 전혀 모르는 이 여성을 찾아내서 혼내줘야 한다"고 비난을 퍼붓고 있다. 

 일부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모자이크 처리되지 않은 여성의 얼굴이 그대로 올라와 있어, 네티즌들의 집요한 추적으로 여성의 신원이 인터넷에 노출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 

 
일부 네티즌들은 "여성이 잘못된 일을 한 것은 맞지만, 큰 범죄를 저지른 범인 취급을 받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이 여성이 인터넷에서 '마녀사냥'의 대상으로 떠오르는 것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1534

추잡년(2005.07.09) - 221.152.206.14  x 
미국에서도 인기짱이던데요^^
저뇬이 나라망신 다시키네...
cheap clomid(2013.03.04) - 46.118.117.146  x 
<a href="http://www.clomidlmt.com/cheap-clomid.html">cheap clomid low price</a> - purchase cheap clomid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 온/오프라인의 구분은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내용

Ctrl+a나 드래그를 하면 변하는 그림^^
황당한 약수터
아니.. 이럴수가~
아니 이런 경우가 있나?
헉 무섭다.. ;;
고이즈미 구속수감되다..
고양이 밟는 여인
온몸에 피어싱 엽기남
일본에서 파는 인형이랍니다.
매우 열받는 장면
나 군대간다..
섬뜩한 에이즈예방 포스터
신기한 착시현상들
진짜 아프겠다~
헉~ 아이스께끼..
뚜껑 쪽바로?? 닫으레이~
'오천만원' 이 개 웃겼다.
지하철내 애완견 배설물 두고 나몰라라 도망친 '개똥녀'
돌고래 피바다 사진은 실제 상황이었습니다
큰일낫다..안빠진당^^*

|1|2|3|


세정공인중개사
수연공인중개사
중앙건업
독도 게시판
광고문의

회사소개 | 광고문의 | 개인정보보호정책 | 컨텐츠 이용약관

울산광역시 울주군 언양읍 동부리 357-3 T.263-2400, F.263-2401
고객상담실 | 질문&답변 * 자세한사항은 고객상담실이나 메일로 문의하세요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웹마스터
+포인트안내 +배너광고안내
Copyright 2004 EON-YANG.COM inc. All rights reserved.
Bugs & question report to webmaster@eon-yang.com
본사이트의 사진및 내용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

맨위로 이동.